IIP Lab
Board

메뉴 건너뛰기


https://v.daum.net/v/20240113191807609


아이폰의 시대는 끝났다?…새해 출시되는 ‘야심작’ 뭐가 있길래 [더테크웨이브]

황순민 기자(smhwang@mk.co.kr)  입력 2024. 1. 13. 19:18
  



I 2024년 테크업계 트렌드 전망

갑진년(甲辰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2024년에는 첨단 기술의 융합과 기업들의 합종연횡이 더욱 활발할 전망입니다. AI는 물론 로보틱스, 혼합현실, 엔터·게임, 소셜미디어 등 여러 분야에서 패러다임 변화가 예상됩니다.

기업과 크리에이터(창작자) 생산성이 대폭 향상되면서 ‘파괴적 혁신’을 실행하는 스타 플레이어(스타트업)의 등장도 기대되고요.

이번주 <더테크웨이브>에서는 주요 테크 기업과 매체·벤처캐피털(VC)의 새해 전망을 토대로 올해 테크업계와 스타트업씬이 주목해야할 테크 트렌드를 소개하겠습니다.

AI 디바이스 경쟁 불붙는다
미국 IT전문 매체 디인포메이션은 올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의 AI하드웨어 기기 출시를 점쳤어요.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애플과 삼성이 양분하고 있습니다. 미국 스마트폰 시장의 경우 양사 점유율이 80%에 육박할 정도입니다. 새로운 AI 기반 모바일 기기의 등장이 시장의 균열을 가져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디인포메이션은 “AI를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기기들의 출현이 1위인 애플을 위협할 수 있다”고 했죠. 시장에서는 과거 스마트폰 시장에서 실패한 경험을 갖고 있는 MS와 아마존의 움직임에 주목하는 분위기인데요. MS의 경우 이미 오피스와 같은 소프트웨어 제품에 통합중인 ‘코파일럿’을 기반으로 한 기기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애플의 대응도 주목할만한 포인트입니다. 애플은 ‘시리’를 2011년에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AI열풍에 소외됐다는 인식을 받아왔죠. 애플은 AI가 클라우드가 아닌 하드웨어에서 직접 실행하는 방식에 힘을 실고 있습니다. 애플은 이와 별도로 자체 LLM 개발에도 속도를 높여왔습니다. 하드웨어 노하우와 UX에서의 차별점을 가진 애플이 어떤 카드로 반격에 나설지 주목됩니다.
온디바이스AI 관련 인포그래픽. 매경DB
새로운 AI디바이스가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부호가 붙지만,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이에 따라 네트워크 없이 AI를 활용할 수 있는 이른바 ‘온디바이스AI’ 개발이 붐을 이루고 있습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4년 AI 중심의 스마트폰이 1억 대 이상 출하될 전망입니다. 온디바이스AI를 적용하기 시작한 PC산업 역시 큰 폭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죠.

오픈AI의 챗GPT나 구글의 바드(Bard)처럼 인터넷에 연결되어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되는 인공지능(AI)과 달리 온디바이스AI는 데이터를 외부 서버로 전송하지 않고, 기기 내에서 실시간으로 처리합니다.

AI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 매경DB
음성앱이 생활 필수 요소가 된다
지난해 테크업계의 가장 큰 화두였던 인공지능(AI)은 열풍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AI기술이 실생활 곳곳에 접목되고 있고 기술과 서비스의 경계를 빠르게 무너뜨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맥킨지&컴퍼니는 기업 데이터로 훈련된 오픈AI 챗GPT(ChatGPT)와 같은 딥러닝 알고리즘이 63개의 비즈니스 사용 사례에서 연간 2조 6000억 달러에서 4조 4000억 달러에 해당하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실리콘밸리 유력 벤처캐피털(VC) 앤드리슨 호로위츠(a16z)는 새해 전망에서 음성우선앱(Voice-First App)이 우리 생활의 필수 요소로 자리잡을 것이라는 흥미로운 전망을 내놨습니다.

음성은 가장 오래되면서도 가장 일반적인 인간의 커뮤니케이션 형태죠. 하지만 기술 소통을 위한 인터페이스로 아직까지 제대로 작동한 적이 없습니다. 에컨대, 스마트스피커는 음악 재생, 날씨 확인 등과같은 단순 작업에만 활용되고 있거든요.

a16z는 “AI기술이 음성우선앱의 잠금을 해제할 것”이라면서 “음성 대화에서 의미있는 가치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고도화된 대규모언어모델(LLM)을 통해 가상 비서가 인간 수준의 대화 기능을 구현할 것이라는 얘기죠.

다만 기존 앱을 통해 음성AI가 적용될 가능성은 낮게 봤습니다. 분명한 점은 올해 업그레이드 된 음성 애플리케이션이 우리 생활에 침투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스타트업 씬에서 어떤 방향으로 혁신 서비스가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SK텔레콤이 지난해 12월 아이폰으로 통화 중 실시간 통역을 제공하는 ‘에이닷 통역콜’ 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기존에는 별도 번역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하거나 영상통화상 툴을 이용해야만 통역이 가능했는데, 전화상에서 실시간 통역이 되는 것은 에이닷이 국내 최초여서 관심이 모였습니다. 앞으로 이처럼 AI와 음성을 결합한 혁신 서비스가 주목받을 전망입니다. 매경DB
AI가 어린이 교육 환경을 변화시킨다
생성형AI가 올해부터 교육 환경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생성AI가 혁신을 촉진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등 젊은 인재들에게 엄청난 잠재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죠. 특히 AI가 적용될 가능성이 큰 분야는 ‘조기 교육’입니다. 학업 성취도에 대한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덜한 조기 교육 분야에서 AI를 활용해 무한한 탐구의 ‘샌드박스’를 만들 수 있다는 분석이죠.

a16z는 “어린이를 위해 세심하고 꼼꼼하게 설계된 획기적이고 새로운 AI도구가 등장할 것이다. 어린이들이 AI와 인터넷의 광범위한 기능을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고 내다봤습니다.

이를 위해서 △콘텐츠 조정 △사용자 중심의 일부 제한 △연령에 적합한 인터페이스 등의 조합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AI의 위험성에 대한 경고음이 나오는 상황에서 ‘에듀테크’ 업계에서는 AI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는 방법에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어린 학습자들의 참여를 유도할 뿐만 아니라 보호할 수 있는 제품을 설계하는 것이 시장에서의 성공 관건이 될 수 있겠습니다.

AI전장이 모델에서 UX로 이동한다
지난해 각종 AI모델들이 쏟아지면서 각종 스펙과 성능으로 무장한 ‘모델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졌습니다. 테크업계에서는 “최고의 (AI) 모델을 구축하면 사용자가 찾아올 것”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였죠.

실제로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은 소비자향 AI 기업들은 챗GPT, 캐릭터(Character),바드(Bard), 미드저니와 같이 자체 모델을 제작하는 회사였어요. 이들 기업들은 각자의 영역에서 최고의 모델을 내놓는 것을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웠죠. 가령 챗GPT는 텍스트, 미드저니는 이미지, 캐릭터는 엔터테인먼트 등 분야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했습니다.

앞으로는 모델 그 자체가 아니라 사용자경험(UX)에서 승부가 날 수 있습니다. 자체 모델 개발이 어려운 규모의 스타트업들에게는 여전히 기회가 존재하는 셈이죠.

a16z는 “칩 부족 완화, API를 통한 대부분의 기초 모델 가용성, 점점 더 강력해지는 오픈 소스 모델 등 여러 요인이 복잡적으로 작용해 타 모델을 기반으로 획기적인 소비자 앱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를 뜨겁게 달굴 소비자향 AI앱은 모델 성능에만 의존하지 않고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회사가 중심이 될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누구나 개발자, 크리에이터 된다
누구나 개발자가 될 수 있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기존에는 애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를 개발하려면 특정 개발 언어를 알고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했죠.

AI가 소프트웨어 개발 언어에 대한 훈련을 받게 되면서 누구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디바이스 지원 등을 기계가 만들도록 명령할 수 있게 됐습니다. 개발자 품귀 현상을 겪고 있는 정보기술(IT)회사, 스타트업 생태계에도 유의미한 변화가 예상되는 지점입니다.

AI는 창작자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 data.ai는 “(2024년) 모바일 시장에서는 AI을 통해 다음 혁신의 물결이 일어날 것이고, 소비자들의 콘텐츠 소비 방식은 더욱 확고해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data.ai에 따르면 올해 생성형 AI 앱이나 생성형 AI 기능이 포함된 앱의 다운로드 수가 전년 대비 40% 증가해 이러한 앱 다운로드 수가 23억 건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AI와 같은 첨단 기술은 엔터테인먼트 업계 판도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노암 셰이저 캐릭터AI 최고경영자(CEO)는 엔터테인먼트가 일공일반지능(AGI)의 첫 번째 사용 사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AGI란 주어진 모든 상황에서 인간처럼 추론, 학습,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춘 강력한 AI를 의미해요.

리차드 캐리스(RICHARD KERRIS) 엔비디아 개발자 릴레이션 부문 부사장 겸 미디어 및 엔터테이먼트 책임. 엔비디아
리차드 캐리스 엔비디아 미디어 및 엔터테이먼트 책임은 올해 최초의 생성AI 장편영화 가 등장할 것이라는 흥미로운 예상을 내놨습니다. 그는 “35mm 필름 카메라로 촬영하는 영화 제작자는 동일한 콘텐츠를 생성AI를 통해 70mm 영화로 제작할 수 있다. 이를 통해 IMAX 포맷의 영화 제작에 드는 막대한 비용을 절감하고, 더욱 많은 감독들이 참여할 수 있다”고 했죠.

실제로 텍스트, 오디오, 시각적 형식에 걸쳐 스토리를 만들고 전달하는 AI의 능력은 빠른 속도로 향상되고 있어요. 올해는 AI가 텍스트 기반 채팅을 넘어 음성, 비디오까지 통달하는 멀티모달 모델로 완전히 대중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게임 회사의 진격에 주목
올해는 글로벌 게임회사들의 진격에도 주목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2023년은 영화와 TV보다 게임이 더 큰 성공을 거둔 해로 기록됐습니다. 할리우드는 문화적으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글로벌 게임 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강세를 보이는 추세입니다. a16z에 따르면 2023년 전 세계 게임 매출은 188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반면, 글로벌 박스오피스는 345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정됩니다.

게임에 익숙한 젊은 세대는 로블록스, 포트나이트, 클래시 오브 클랜, 발로란트 등을 플레이하면서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이러한 추세에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게임을 IP로 선택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죠. 더욱이 스튜디오단에서부터 게임 제작에 활력을 불어넣는 AI를 도입하면서 게임사들이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습니다.

2024년에는 크리에이터가 대규모 모델을 활용해 새로운 게임 시스템과 메커니즘을 구현하는 첫 번째 ‘AI 퍼스트 게임군’을 보게 될 전망입니다. LLM으로 구동되는 생성형 에이전트는 마치 놀라울 정도로 생생한 NPC(비플레이어 캐릭터)로 진화해 게임의 몰입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AI NPC(캐릭터) 개발 현황 인포그래픽. 매경DB
그렇다면 게임 회사가 ‘차세대 디즈니’ 반열에 오를 수 있을까요.

a16z는 새해 전망에서 “라이엇, 에픽, 슈퍼셀, 그리고 새로운 차세대 게임 회사들은 게임이 영화를 대체하는 ‘차세대 디즈니’의 핵심으로 떠오르며 차세대 엔터테인먼트 거물이 될 준비를 하고 있다. 변화는 이미 주류가 알아채지 못하는 사이에 일어나고 있고 2024년에는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더 똑똑한 로봇에 주목
AI기술을 실제 물리 세계로 끌어내는 ‘AI 로보틱스’ 역시 올해 큰 주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알파벳(구글), 아마존 , 테슬라, 엔비디아 등 혁신 기업은 물론 현대차, 삼성전자, 도요타 등 전통 제조기업까지 뛰어든 시장입니다.

AI는 △자율주행 △작업처리 능력 △로봇의 의사 결정 능력 △로봇과 인간의 상호작용 △에너지 효율성 강화 측면에서 로봇 발전을 앞당기고 있습니다. 챗GPT, 바드 등 챗봇을 중심으로 생성형AI 생태계가 확장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디지털 공간 내에서 생산, 활용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대규모언어모델(LLM)을 로봇에 적용 자연어 명령만으로 로봇을 조종하거나 창작활동을 하는 시대가 올해부터 서서히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디푸 탈라 엔비디아 임베디드·엣지 컴퓨팅 부문 부사장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훈련되고 테스트된 생성형 AI 모델은 더욱 강력하고 유연하며 사용하기 쉬운 로봇을 구축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빅테크의 생성AI를 튜닝해 하드웨어(로봇)의 동작을 제어하는 서비스를 내놓는 스타트업도 주목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청소 로봇과 서빙 로봇 등 이미 실생활에 많이 보급된 로봇들을 중심으로 혁신적인 서비스가 기대됩니다.

AI로봇 인포그래픽. 매경DB
빅테크, 2024년 동향은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트는 ‘빅테크의 미래’ 보고서에서 빅테크 6개사(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메타, 구글, 아마존, 엔비디아)에 대해 ‘규모가 커지면서 성장이 둔화되는 상황’에 놓여 있다고 진단했어요.

이에 따라 빅테크가 생성AI, 양자 컴퓨팅, 혼합현실(AR·VR) 등 최신 기술을 통해 새 시장에 진출하려는 움직임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는 분석이죠. 미래 사업에는 적극적으로 투자하면서도 사업 내실을 기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펼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우선 상당수 빅테크 기업들은 ‘효율성으로의 복귀’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대부분의 빅테크 기업들은 2020년과 비교했을 때 더 많은 사람을 고용하고 있어 신규 채용이 축소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유력 VC를 압도하는 빅테크의 연구개발(R&D) 투자 기조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대기업의 R&D 투자가 미국 전체 벤처 자금을 큰 폭으로 앞섰습니다. 빅테크는 특히 생성AI분야에서 컴퓨팅 등 자원과 자금을 투입하며 유망 AI 스타트업에 힘을 실는 전략을 구가하고 있죠.

빅테크는 현재 클라우드, 디지털 광고 등 상당 부분에서 수익원이 겹치는 상황입니다. CB인사이츠는 “빅테크가 서로의 핵심 사업을 발전시키면서 새로운 시장에서의 성장을 모색할 것”이라고 내다봤어요.

아울러 AI 분야 유니콘들의 수익성에도 관심이 모입니다.

미국 IT전문 매체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오픈AI는 지난해 매출 16억달러(약 2조793억원)를 넘어서며 1년 전 매출 2800만달러(약 364억원)에 비해 57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구글과 아마존이 투자한 앤트로픽은 올해 매출 8억5000만달러(약 1조1000억원)를 벌어들일 것으로 예상되고요. 챗GPT 출시 만 2주년을 맞는 올해 오픈AI 매출은 50억달러(약 6조4980억원)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다만 여전히 오픈AI와 같은 ‘AI유니콘’들의 수익성 개선은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챗GPT의 하루 운영비용은 약 70만달러 수준으로 추산됩니다.

<황순민 기자의 더테크웨이브> 연재를 시작합니다. 기술(Tech)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리라 믿습니다. 혁신적인 서비스로 인류를 진보시키는 최신 기술 동향과 기업 사례를 소개하겠습니다. 네이버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다음 기사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BB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신문기사] 아이폰의 시대는 끝났다?…새해 출시되는 ‘야심작’ 뭐가 있길래 [더테크웨이브] IIP연구실 2024.01.15 36
97 [신문기사] 입 모양 안 보고 대화‥AR이 열어준 청각장애인의 '새로운 세상' IIP연구실 2022.08.01 244
96 [신문기사] 높이조절·음성·점자·수어 다 되는 배리어프리 키오스크 나왔다 [장애인도 소비자다] IIP연구실 2022.01.03 283
95 [신문기사] [의료 로봇➂]말 동무에 배설·식사보조까지.. '돌봄 로봇' 주목 IIP연구실 2021.11.29 263
94 [신문기사] [줌인] 너도나도 "메타버스가 미래"..시장규모 9천조원 성장 전망도 IIP연구실 2021.11.26 128
93 [신문기사] [ET] '말하자면' 故 김성재가 돌아왔다..메타버스 타고 IIP연구실 2021.11.23 127
92 [신문기사] 나 대신 보디랭귀지하는 아바타가 회의 참석…MS도 메타버스 진격 IIP연구실 2021.11.09 134
91 [신문기사] AI혁신 허브 컨소시엄 공식 출범...12개 핵심과제와 연구팀 확정 IIP연구실 2021.11.09 163
90 [신문기사] [위드코로나④] ‘뉴노멀 일상’ 준비하는 통신사들…메타버스·AI 주목 IIP연구실 2021.11.09 104
89 [신문기사] 샤넬이 반했다, 1년에 130억 번 가상인간…기업들이 러브콜 하는 이유 IIP연구실 2021.11.09 184
88 [신문기사] 신한은행, 무인형 점포 디지털라운지 오픈 IIP연구실 2021.11.09 138
87 [신문기사] 사진 한 장만 있으면…모나리자·아인슈타인이 말을 한다 IIP연구실 2019.05.28 228
86 [신문기사] 구글의 AI 진화 어디까지…당신 얼굴 알아보고 일정 알려준다 IIP연구실 2019.05.10 401
85 [신문기사][그래픽텔링] '만능집사' AI스피커와 동거할 준비 되셨습니까 IIP연구실 2019.01.14 244
84 [신문기사] [IFA 개막]똑똑한 가전…인공지능 어디까지 왔나 IIP연구실 2018.09.03 230
83 [신문기사] 볼륨 커지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IIP연구실 2018.09.03 268
82 [신문기사] AI 스피커 '페이스 리프트' 경쟁…카카오·네이버 판매 확대 고심 IIP연구실 2018.08.29 226
81 [신문기사] 삼성 가세한 AI 스피커 불꽃 대전...승자는? IIP연구실 2018.08.29 227
80 [신문기사] 호텔방에 누워 "지니야, 실내온도 20도로 맞춰줘"(종합) IIP연구실 2018.07.18 325
79 [신문기사] AI용 어휘 `말뭉치` 태부족…영어 2000억개 vs 한국어 2억개 IIP연구실 2018.07.16 333